728x90
반응형

백패킹 153

제주 야생화 8박 9일 대중교통 여행 - 화순 곶자왈, 가파도 청보리, 선흘리 동백동산 (2022-04-05~13) #2/2

아직 끝나지 않은 불금을 위해 늘 버스타고 지나는 길에 보았던 김밥집에 들려서 맛김밥 2줄을 샀습니다. 받고 나니 따뜻한 온기가 있는 김밥에 대한 맛이 궁금 했습니다. 중간에 진영마트 서사라점에서 먹거리도 챙기고. 그렇게 결과물이.... 방어처럼 생겼지만, 부시리회의 양이 꽤 많습니다. 한접시에 만원... 김밥도 참 맛났습니다. 오뚜기 새우탕 사발면과 함께 했습니다. 4/9) 어느덧 제주에 온지 5일째네요. 느즈막이 모텔에서 퇴실 후 일요일에 가파도에 들어가기 위해 미리 배편을 가보고 싶은 섬에서 예매를 마치고, 모슬포로 향합니다. 홍마트에서 막걸리를 챙기고 일몰도 보고 오늘은 구름이 있어 망하네요. 별도 담고 바다위로 한치를 잡는 배들의 불빛이 수를 놓고 있습니다. 4/10) 일요일 아침이 밝았습니다...

풍도 풍도바람꽃, 풍도대극, 노루귀, 꿩의바람꽃, 중의무릇 (2022-03-12~13)

매년 방문하는 곳 중에 하나인 야생화 천국인 풍도에 가보기로 합니다. 배편 예약부터 미리 하려고 하는 데, 매진이라서 계속 째려보다가 일주일 전에 취소 배편 1개가 확인되어 재빠르게 예매 성공합니다. 3/12) 아침 식사를 하고 들어가려고 집에서 일찌감치 나와서 배뜨기 두시간 전에 인천연안여객터미널에 도착합니다. 길 건너편 식당 중에 한곳을 선택해서, 돌솥비빔밥, 막걸리(소성주) 이렇게 주문 합니다. 기본찬입니다. 반찬 맛있네요. 돌솥비빔밥에 북어국 돌솥비빔밥 싹 비웁니다. 9시가 되어 배타러 갑니다. 2시간 30분이 흘러 풍도에 다와 갑니다. 풍도 선착장 마을 모습입니다. 오늘 묵을 곳입니다. 짐을 풀고 드디어 꽃을 찾아 갑니다. 복수초 노루귀 노루귀 노루귀 현호색 노루귀 노루귀 풍도바람꽃 풍도바람꽃 ..

제주 변산바람꽃, 새끼노루귀, 세복수초,매화,홍매화,만첩홍매화 (2022-03-08~10)

선거날 제주에 가보기 위해 사전 투표를 미리 마치고, 항공편이 저렴한 것을 고르다 보니 선거 전날 퇴근하면서 제주로 갔다가 9일에 하루 온전히 보내고 다음날 오전 반차를 사용해서 알차게 보내 봅니다. 3/8) 퇴근 후 김포공항에서 출발해서 제주에 도착, 미리 고민했던 동선에 따라 성산행 버스를 타고 성산항으로 향하는 데, 대천환승정류장에서 버스가 고장나서 다행히 기사님이 발빠르게 급행버스로 갈아타게끔 조치 해주셔서 급행버스를 타고, 목적지는 원래 급행이 정차하지 않는 곳이지만, 급행 기사님이 배려해 주신다 하지만, 내 입장에서 그렇게 까지 할 필요는 없어 목적지와 가까운 고성환승정류장에서 하차해서 201번 버스로 환승하여 목적지에 무사히 도착. 정자에 집을 짓고 어쩌고 하다보니 자정이 넘어가고 급히 잠을..

별 보러 1박 2일 영월 여행 (2022-01-21~22)

이번주는 어딜갈까 고민하다가, 영월로 가보기로 합니다. 날씨 고려해서 금요일 퇴근길에 가보기로 합니다. 토요일 최저 기온이 케이웨더는 영하 5도, 아큐웨더 앱은 영하 10도를 예상하길래, 침낭은 배낭 부피 생각해서 35리터 배낭으로 영상 2도까지 편안히 잘 수 있는 침낭을 준비합니다. 핫팩, 그리고 옷 껴입고 자면 얼추 가능할 거 같네요. 금요일에 퇴근 하자 마자 청량리역에 도착하니 40분 정도 여유가 있어 멀 살까 고민하다가, 편의점에서 막걸리 2병, 근처 분식집에서 김밥 2줄, 떡볶이 2인분 구매합니다. 떡볶이는 1인분만 사도 될 뻔 했네요. 19시 10분 동해역이 종점인 무궁화호 열차에 올라 21시 30분 영월역에 도착합니다. 보조배터리를 안 챙겨서 걱정했는 데 다행히 콘센트가 장착된 열차칸이라 아..

강원도 양구 국토 정중앙 천문대, 도촌막국수, 파로호 꽃섬, 한반도섬 (2022-01-15~16)

인제 가면 언제 오나 원통에서 못살겠네 양구 보다는 나으리 그렇습니다. 예전에 군대 가는 분들이 우스게 소리로 읇던 노래죠. 이번에는 양구로 가보려고 하는 데, 일요일 최저 기온이 영하 15도라고 합니다. 오랜만에 텐트를 지고 일박이일 여정으로 출발합니다. 동서울에서 출발하는 첫차(7시)를 직통버스 타고 약 1시간 50분 소요되어 도착하는 데, 동서울 터미널에서 약간 헤프닝이 있었는 데 보통 강원도 버스가 1번대부터 있어 주변을 둘러 보는 데, 버스 출발 2분 전에도 버스가 안보여서 주변 버스 기사님께 여쭈니, 아 글쎄 제 스맛폼의 어플상 승차홈이 31번으로 확인됩니다. 별로 뛰는 거 안좋아 하지만, 버스 놓치면 안되니 미친듯이 뛰어서 버스에 무사히 승차합니다. 양구가는 버스중에 잘 고르면 일반 요금으로..

노고산 백패킹 (2020-04-30~05-01)

행복하지만, 행복해지기 위해서 좋아하는 일에 몰입해봅니다. 가라미님 백패킹 공지에 함께는 처음이라 두근 거리는 맘으로, 총인원도 5인으로 구성 딱! 좋고, 낮설은 곳이 아닌 몇번 안면이 있는 노고산이라 부담도 없고, 즐거운 맘으로 짐을 꾸려 봅니다. 이제 동계가 아닌 삼계절 모드로 다녀야하는 데, 보유한 침낭 하나로는 안먹힐 기온이라 이침낭 저침낭 몇가지를 두고 고민하다가, 20만원 안주고 침낭을 구입합니다. 쾌적 수면온도 영상 2도 이상. 중량은 570g. 키 크고 덩치 있는 사람에게는 어울리지 않지만, 저처럼 아담하고 앙징맞은 체구엔 최적인 듯합니다. 막상 받아보니 이런 얇은 침낭으로 어떻게 영상 2도의 기온에서 잔다는거야? 근데 막상 노고산의 쌀쌀한 밤 기온에 잘 때는 덥더라구요 ㅠ 저 눈에 거슬리..

제주스런 제주 여행 (2020-01-30~02-05) 여섯째날-마지막날

제주에서 일주일간 머문(4박은 텐트 야영, 2박은 숙박) 4개의 게시글 중 마지막장이네요. 싱글룸인데 침대 두개라 관리자에게 전화 연락해보니 맞다고 하네요. 오늘의 일용할 양식들... 짐 정리 마치고 샤워 후 일몰이라도 볼까 하고 밖에 나갔다가 일몰포인트가 애매해서 다시 되돌아 와서 하루를 마무리 합니다. 2/4) 여유있게 기상을 하고, 9시쯤 퇴실을 하고, 전날 예약에 성공한 서귀포자연휴양림 숙박을 위해 중문으로 향하는 길... 서귀포시에서 바라본 한라산 모습 - 하얗네요~ 점심까진 아니고 아점으로 해장국집에 입성합니다. 모듬국밥 주문 식사 나오길 기다리며 잠시 식당 사진 한 컷 기본찬 그리고 나옵니다. 찬찬히 먹어 줍니다. 배불리 국밥 한그릇 먹고 꽃댕강나무 오늘의 날씨는 굿! 버스타고 중문을 바로 ..

제주스런 제주 여행 (2020-01-30~02-05) 넷째날-다섯째날

2/2) 넷째날 아침이 밝았네요. 어제 자리 잡았던 은밀한 포지션. 기상 후 기온은 어제보다는 따뜻하네요. 하지만, 바닷가 인접이라 찬바람이 여전합니다. 출발해볼까요? 오늘은 일단 신창 풍차 해안쪽으로 걸어볼 생각입니다. 차귀도 건조중인 한치들 당산봉을 오르고 정상 가는 길에 정자가 보이네요. 당산봉 정상 들려 다시 이곳을 지날 생각입니다. 어디로 가지? 어디로 가든 상관 없어요. 조망이 트이고 당산봉 정상에서 바라본 앞으로 가야할 신창 풍차해안의 풍력발전기들이 보입니다. 잠시 쉬어갑니다. 줌을 해보니 뭔가 행사가 있는 지 사람들이 몰려 있네요. 생이기정 바당길을 지나는 중입니다. 생이는 새, 기정은 벼랑, 바당은 바다를 의미합니다. 길이 참 이쁘네요. 물 색깔이 이쁘네요. 해국 쉬어가고 싶지만 그냥 진..

제주스런 제주 여행 (2020-01-30~02-05) 둘째날 오후~셋째날

그렇게 표선에서 버스 하차를 하고 금강산이 식후경이지만, 잠시 해변을 둘러 둘러 보며 후기도 올리고, 손은 차가운 바닷 바람에 점점 얼어갈때 쯤, 드디어 후기를 완성하고, 밥 묵으로 갈 수 있게 되었습니다. 표선해비치 해변 - 잠시후에 또 만나요~ 그렇게 무작정 검색없이 들어간 곳, 순대백반에 막걸리 주문 순대백반 시켜놓고 순대가 접시에 나오고 국물도 없으면 어쩌지 살짝 고민하는 데, 다행히 뜨끈한 국밥형태를 보고서야 안심 그리곤 그런다음 들린 곳, 왜나면 저녁거리를 준비해야 하기에... 근데 지금 몇시? 아차! 방금 점심 먹었던 식당 간판도 안 찍고 ㅠ 원래 여기 가볼까 했는 데 안가길 다행, 개인사정으로 금일 휴업 ㅠ 광대나물 그렇군요! 슬슬 성산 방면으로 걸어 봅니다. 다 뜻한 작은 바가 있기에....

제주스런 제주 여행 (2020-01-30~02-05) - 첫째날~둘째날 오전

제주에 다녀온지 얼마나 되었다고 또 제주? 지난번 제주는 자전거 종주한다고 컨디션이 꽝이라 제주를 제대로 느끼지 못했기에, 다시한번 온전히 본인 스타일(대중교통,하나로마트,정자) 온전히 느끼기 위해 계획을 잡지 않고 항공권만 예매하고 출발합니다. 1/30) 6시 25분 김포발 제주행 비행기를 타기 위해 새벽 4시부터 부지런을 떨어 배낭 메고 자장구를 몰고 공항에 도착합니다. 7시 30분 제주공항에 도착하니 걱정했던 비는 내리지 않고, 그대신 옛다 선물이다~ 강풍이 몰아칩니다. 늘 하던대로 공항 1층 안내데스크에서 지도 한장 받아 들다가 금일 한라산 기상악화로 통제라는 소식을 접합니다. 어차피 오늘은 한라산 안갈테니 뭐... 어딜 가나? 버스 탈까? 에이 아니지, 일단 터미널까지 걷자! 하늘은 착륙할때 보..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