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우리말

우리말 사전 - ㅊ (2006-03-28)

야생화정보마당 2021. 7. 13. 07:24
728x90
반응형

차깔하다 : 문을 굳게 닫아두다.

차돌멩이 : 작은 차돌. 또는, 차돌로 된 크지 않은 돌멩이.

차렵 : 옷, 이불 따위에 솜을 얇게 두는 일. *차렵이불 : 차렵으로 지은 이불.

차머리 : 차의 앞 부분. '버스정류장'을 뜻하는 쓰임도 있음.

차비없이 : 미리 갖추어 차리는 준비도 없이.

차일구름 : 차일처럼 햇빛을 가리는 구름. '차일(遮日) + 구름'의 짜임새.

찬돈 : 밑천.

찬돛 : 높이 올리어 단 돛.

찬바리 : 짐을 가득 실은 바리.

찬서리에 홍낭자 신세 : (익은말) 서리 내릴 때, 배짱이처럼 딱하게 된 처지.

찰젖 : 진하고 영양분이 많은 젖. (상대어) 물젖

참나 : 본래 모습의 나.

참맛 : 참된 맛.

참멋 : 참된 멋.

참살 : 단단하고 포동포동하게 찐 살.

참새가 방앗간을 그저 지나랴 : 욕심 많은 이가 잇속 있는 일을 보고 지나쳐 버리지 못한다는 말. 자기가 좋아하는 곳은 반드시 거쳐서 가게 된다는 뜻.

참새가 죽어도 짹하고 죽는다 : 아무리 약한 사람이라도 괴롭게 굴면 힘껏 대항한다는 뜻.

참새굴레씌우게 : 날쌘 참새에게 굴레를 씌울 만큼, '지나치게 약빠르고 꾀가 많게'의 뜻.

참없다 : 그치거나 멈춤이 없다.

참을줄 : 잘 참고 견디어 내는 힘.

참잠 : 진짜 잠.

찹쌓기 : 돌, 벽돌 사이에 시멘트 모르탈(mortar)을 넣어 쌓는 것. 시멘트 모르탈(mortar)을 넣지 않고 쌓는 것은 '맵쌓기'라고 함.

찻배 : 자동차를 실어나르는 배.

찾을모 : 필요하여 남이 찾아서 쓸만한 점. '찾을모'와 '쓸모'는 '찾다' '쓰다'라는 동사와 '모'란 명사가 합해서 된 말. # 찾을모가 있다.

채근 : 일의 근원을 더듬어 냄.

채마머리 : 채마밭의 한 쪽 끝. 사람이 출입하는 쪽을 말함. *채마(菜麻)밭 : 집에서 가꾸어먹을 정도의 몇가지 남새를 심은 밭.

채받다 : 곧바로 이어 받다. '채(다) + 받다'의 짜임새.

채발 : 볼이 좁고 길이가 알맞아 맵시 있게 생긴 발.

채시니 : '채신'의 일부 지역말.

채지다 : 염색한 빛이 고루 들지 못하다.

책날개 : 책의 겉표지 일부를 안으로 접은 부분. 대개 앞날개에는 저자 소개를 싣고 뒷날개에는 출판사의 광고물을 싣는다.

처넣기 : 탁구경기 따위에서, 처음 시작할 때 공을 넣는 일.(serve의 다듬은 말)

처박질 : 함부로 처박는 일.

처절박머리 : 결이 좋은 머리.

처지피다 : 아궁이나 화덕 같은 데에 땔나무를 가득 넣어 불을 몹시 때다.

처질거리 : 다른 것보다 못한 물건.

천덩대다 : [물, 액체] 끈기 있는 액체가 뚝뚝 떨어져 내리다.

천량 : [돈, 재물] 살림살이에 드는 재물.

천리(千里)길도 한 걸음부터 : 무슨 일이나 그 시작이 중요하다는 뜻.

천산지산 : [양태] 이 말 저 말을 하며 여러가지 핑계를 늘어 놓는 모양.

천세나다 : [물건] 어느 물건이 사용하는 곳이 많아서 퍽 귀해지다.

천천무리 : 천덕꾸러기.

천태 : 천으로 만든 머릿수건.

철그르다 : 철에 어긋나다.

철사바구니 : 철사로 엮은 바구니. '철사(鐵絲) + 바구니'의 낱말 짜임새.

첫고등 : [그밖] 맨 처음의 기회.

첫곧이듣다 : 남의 말을 처음부터 그대로 믿다.

첫국밥 : [음식] 해산 후 산모가 처음으로 먹는 미역국과 흰밥.

첫날옷 : 결혼하는 날에 입는 옷.

첫물하다 : 그 해 들어 첫 홍수가 나다. (비슷) 첫물지다.

첫술에 배 부르랴 : 무엇이나 자꾸 하여야 익숙해져서 소득이 있지, 처음부터 큰 소득을 바랄 수 없는 일이라는 뜻 = 한 술에 배 부르랴.

청계 : [귀신, 무당] 사람에게 씌워서 몹시 앓게 한다는 잡귀의 하나.

청맹과니 : 겉으로는 성한 것. *'청맹(靑盲)과니'로 많이 쓰임 → 겉보기에는 멀쩡하면서도 앞을 못 보는 눈. 또는 그런사람. 당달봉사.

청서듦 : 푸른 돌이 많이 쌓여 있는 곳.

청질꾼 : 힘 있는 사람의 세력을 빌어 일을 청탁하는 사람.

청처짐하다 : 동작이나 어떤 상태가 좀 느슨하다.

체금 : 풀잎으로 부는 피리.

초가시 : 지에밥과 누룩 가루를 섞어서 삭힌 촛밑에 기생하는 벌레.

초강초강하다 : [용모] 얼굴 생김이 갸름하고 살이 적다.

초군초군 : [일] 일을 조밀하고 느럭느럭 하는 모양.

초근초근 : 착 달라붙어서 남을 깐깐하게 조르는 모양.

초근하다 : 매우 촉촉하다.

초꼬슴 : 일을 하는데 맨 처음.

초꼬지 : [해산물] 말린 떡조개. 작은 전복을 말린 것. *떡조개 : 작은 전복.

초들다 : [행동] 무슨 사물을 입에 올려서 말하다.

초라니 : [사람] 나자(儺者)의 하나. (기괴한 게집 형상의 탈을 쓰고, 붉은 저고리에 푸른 치마를 입고, 긴 대의깃발을 가졌음.

초라떼다 : 격에 맞지 않은 짓이나 차림새로 말미암아 창피를 당하다.

초록이 : 전적으로. 추호의 의심도 없이.

초롱 : [그릇] 석유 담는 양철통.

초맛살 : [육류] 대접에 붙은 쇠고기의 하나. *대접 : 소의 사타구니에 붙은 고기.

초벌비 : 처음으로 내리는 한 차례의 비.

초짜드막 : 잠깐 동안.

촉새부리 : [물건] 끝이 뾰족한 물건의 비유.

촉지게 : 보부상들이 지고 다니던 지게. 보통 지게보다 지겟다리가 길다.

촌보리동지 : '어리무던한 시골 사람'을 얕잡아 일컫기도 한다.

촐랑개 : '남을 붙좇으며 잔심부름하는 사람'의 비유.

촐랑이 : [사람] 촐랑거리는 사람.

 : [동물] 1. 말의 갈기와 꼬리의 털 2. 짚신, 미투리 따위의 앞쪽에 박힌 낱낱의 신울.

총감투 : [옷] 말총으로 뜨지않고 피륙처럼 짜서 조각을 지어 만든 감투

총갱기 : [옷] 짚신, 미투리의 당감잇줄에 꿴 총의 고를 움직이지 않도록 낱낱이 감아 돌아가는 끄나풀.

총냥이 : [사람] 여우나 이리 따위와 눈이 툭 불거지고 입이 뾰족하며 얼굴이 마른 사람의 비유.

총대우 : [옷] 말총이나 쇠꼬리의 털로 짜서 옻을 칠한 검정 갓의 모자.

총받이 : [옷] 짚신, 미투리의 총을 박은 데까지의 앞 바닥.

총알 : 뱀의 아랫배 부분에 나온 돌기 모양의 조그만 부분.

최활 : [연장, 도구] 베를 짜 나갈 때 그 폭이 좁아지지 않게 가로 넓이를 버티는 가는 나무오리.

추기다 : [행동] 1. 가만히 있는 사람을 살살 꾀어 끌어내다 2. 선동하다.

추깃물 : [죽음] 송장이 썩어서 흐르는 물.

추렴젖 : 이 사람 저 사람에게서 조금씩 얻어 먹이는 젖

추리 : [육류] 양지머리의 배꼽 아래에 붙은 쇠고기. *양지머리 : 소의 가슴에 붙은 뼈와 살.

추서다 : [질병, 치료법] 병을 앓은 뒤나 몹시 지친 뒤에 차차 건강 상태로 회복되다.

추어주다 : [행동] 비위를 맞추기 위해 칭찬하여 주다. 추어올리다.

추접지근하다 : [양태] 깨끗하지 않고 좀 추저분한 듯하다.

축축거리다 : 남을 부추겨 마음을 자꾸 들썩이게 하다.

출렁다리 : 계곡 사에에 놓은, 밧줄 등으로 엮어 만든 다리. 건널 때마다 출렁거리며 흔들린다.

출무성하다 : [양태] 1. 위와 아래가 굵거나 가늘지 아니하고 비스름하다 2물건의 대가리가 일매지게 가지런하다.

출썩거리다 : [행동] 1. 주책없이 경망을 부리다 2. 충동하여 들먹거리게 하다.

춤방 : 춤을 추거나 가르치는 장소. →춤집

춥춥스럽다 : 매우 추접스럽다.

충빠지다 : [양태] 화살이 떨며 나가다.

충항아리 : 긴 타원형으로 만들고 청룡(靑龍)을 그린 사기병.

취바리 : [놀이] 산디도감놀이에 쓰이는 기괴한 모양의 사내의 탈.

츠렁바위 : 험하게 겹겹으로 쌓인 큰 바위.

치깔다 : 내리 깔다. (참고) 눈 동작과 관련하여 '치-'가 힘줌의 뜻으로 쓰인 드문 예이다.

치딩굴내리딩굴 : (위로 뒹굴고 아래로 뒹군다는 뜻으로) 몹시 뒹구는 모양.

치떨리다 : 분하고 화가 나서 몹시 떨리다.▶떨리는 손 떨리는 가슴/ 떨리는 치떨리는 노여움으로 나무판자에/ 백묵으로 서툰 솜씨로/ 쓴다./ 숨죽여 흐느끼며/ 네 이름을 남 몰래 쓴다./ 타는 목마름으로/ 타는 목마름으로/ 민주주의여 만세.(김지하--타는 목마름으로)

치런치런 : [물, 액체][물건] 1. 액체가 가장자리의 전위에서 넘칠락말락하는 모양. 2. 물건의 한 끝이 바닥에 스칠락말락하는 모양.

치레 : 잘 매만져서 모양을 내는 일. '겉치레, 속치레, 인사치레'라는 말이 있음. '머리 없는 놈 댕기 치레하듯', '당나귀 귀 치레'

치룽구니 : [사람] 어리석어서 쓸모가 적은 사람.

치빼다 : 냅다 달아나다. 들입다 달아나다. '치+빼다'의 짜임새. '치-'는 '위로 향하여'라는 방향의 뜻을 나타내기도 하지만, 여기서는 '냅다' 또는 '들입다'라는 힘줌의 뜻으로 쓰였다.

치신사납다 : [양태] 몸을 잘못 가져 꼴이 매우 사납다.

치어나다 : 똑똑하고 뛰어나다.

치임개질 : 벌여놓았던 물건들을 거두어 치우는 일.

칙간부치 : 변소를 지을 때 쓰는 재목. 또는, '하찮은 물건'을 비유하는 말. *너 그러다가는 칙간부치 밖에 안되겠다.

칙살맞다 : [심리상태] 하는 짓이 얄밉고 칙살하다.

칙살부리다 : [행동] 칙살스러운 짓을 하다. *칙살스럽다 : 보기에 잘고 다라운 태도가 있다.

칙살하다 : [심리상태] 하는 짓이 잘고 더럽다.

친구 따라 강남 간다 : 별로 하고 싶지 않은 일을 남에게 이끌려 덩달아 한다는 뜻.

침안주 : 침을 안주로 삼는다는 뜻으로, '안주 없이 깡술을 마시는 것'을 비유.

728x90
반응형

'정보 > 우리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말 사전 - ㅇ (2006-03-28)  (0) 2021.07.13
우리말 사전 - ㅈ (2006-03-28)  (0) 2021.07.13
우리말 사전 - ㅊ (2006-03-28)  (0) 2021.07.13
우리말 사전 - ㅋ (2006-03-28)  (0) 2021.07.13
우리말 사전 - ㅌ (2006-03-28)  (0) 2021.07.13
우리말 사전 - ㅍ (2006-03-28)  (0) 2021.07.13